최근 본 제품

농식품부, ″부처간 협업 통해 기후변화 대응 녹지공간 확충″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동우금속

공지사항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 최고관리자
  • 17-09-15 11:21
  • 7

농식품부, ″부처간 협업 통해 기후변화 대응 녹지공간 확충″

본문


‘기후변화에 대응한 도시농업의 역할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3f7e01f55c4d43bfefbeaa772d2606ac_1505441

 

농림축산식품부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도시농업정책은 부처간 협업을 통한 제도개선 및 협력사업 추진 등을 통해 녹지공간을 확대 조성하는 것을 기본 방향으로 한다고 밝혔다. 

‘기후변화에 대응한 도시농업의 역할을 위한 정책 토론회’가 지난 14일(목)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서울특별시도시농업전문가회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서울특별시 농업기술센터, 코레곤 종묘, 도시농업생태체험연구소가 후원하는 이번 정책 토론회는 기후변화에 따른 도시농업 활성화 정책 제안을 위해 마련됐다. 

우미옥 농식품부 종자생명산업과 사무관에 따르면 농식품부는 국토교통부와는 도시농업의 그린벨트 내 유휴지 활용이나 건축물을 통한 녹지공간 확충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며, 행정안전부와는 마을공동제 정원사업 등 협력사업을 확장해 내년부터 연평균 10개소에서 20대소로 확충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예산 또한 25억에서 50억으로 확대할 것을 계획하고 있다. 

농촌진흥청과는 R&D성과확산을 통해 정책추진 근거를 제공하며 이밖에도 환경부와는 미세먼지 대응 TF 참여, 산청청과는 도시숲 조성 등과 연계한 협력사업 발굴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책추진 근거 및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한 보다 구체적인 사항으로는 우선 ▲제2차 도시농업육성 5년 계획(2018~2022)을 수립하고 ▲옥상텃밭 조성사업을 재추진하며 ▲도시농업지원센터나 전문인력 양성기관에서 도시민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시행규칙을 개정하는 일들이 있다고 밝혔다. 

발제 및 토론에 앞서 행사에 참여한 이동섭 의원(국민의당)은 “도시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 도시농업현장은 더 이상 낯선 풍경이 아니다. 도시농업은 도시 생태계 순환구조의 회복과 지역공동체 형성, 건강한 식생활 확산, 농업에 대한 도시민의 인식 전환 등 혜택을 가져다주고 있다. 많은 의견을 청취해 정책에 반영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개회사를 전했다. 

심진석 서울특별시도시농업전문가회 회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원인에 초점을 두어 온실가스를 줄기기 위한 ‘완화’, 결과에 초점을 두고 기후변화의 영향을 극복하기 위한 전략인 ‘적응’ 전략을 세우고 있다. 도시농업을 통해 완화와 적응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화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3f7e01f55c4d43bfefbeaa772d2606ac_1505441

                                                   이동섭 국민의당 국회의원


3f7e01f55c4d43bfefbeaa772d2606ac_1505441

                                    심진석 서울특별시도시농업전문가회 회장


3f7e01f55c4d43bfefbeaa772d2606ac_1505441

 

이날 토론회에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학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최자호 라펜트 박사는 “기후변화에 대응한 도시농업의 확대의 연결고리는 도시농업관련 정보들의 유통”이라며 4차 산업혁명, 지식정보화 시대를 맞아 정책적으로 여러 관련부처가 연관되어 있고, 산업적으로는 점적 확대가 가능하며, 이용적 측면에서는 경험 없는 초보자들이 많은 도시농업의 정보학적 대응을 강조했다.

 

산림청 맞춤형 지도처럼 빅데이터, 센서, GIS 등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해 도시유형별로 다양한 환경인자와 농작물 정보를 보다 쉽게 각색하고, 온라인 동영상교육, 웹문서 등으로 제공해 국민들의 관심을 고취할 수 있도록 맞춤형 정보생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아울러 맞춤형 도시농업 관련 ‘온라인 지식정보생태계’ 조성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학술정보와 경작과정과 같은 체감형 정보를 NGO나 개인, 카페, 웹사이트 등에 공유될 수 있도록 심사를 통해 정책을 지원할 필요성 또한 강조했다.


3f7e01f55c4d43bfefbeaa772d2606ac_1505441
3f7e01f55c4d43bfefbeaa772d2606ac_1505441

우미옥 농림축산식품부 사무관, 최자호 라펜트 박사, 김태성 한국방송통신대학 교수, 최은영 한국방송통신대학 교수, 강수학 나사렛대 교수

도시농업의 기능과 효과에 대한 객관적 자료 구축과 연구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태성 한국방송통신대학 교수는 “도시농업의 효과가 시민들에게 효과적으로 파급되기 위해서는 도시농업 효과가 객관화가 되어야 한다”며 “도시농업의 경제적, 보건적, 교육적 효과를 수치로 정량화 할 수 있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런 맥락에서 도시농업전문가들의 자격증에 대한 전문성 확보를 위해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고 덧붙였다. 

최은영 한국방송통신대학 교수 또한 도시열섬방지를 위한 옥상텃밭 조성에 있어 정책적으로 제한되는 등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며 “R&D를 통해 옥상 도시농업의 객관적 효과 자료와 이를 통해 건물주들을 설득하기 위한 모델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수학 나사렛대 교수는 “최근 폭우, 폭염 등을 예측할 수 없고 난대림과 비슷한 기후여건을 보이고 있어 농사짓기에 곤란한 작물들이 있다”며 관련 연구 또한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기후변화로 인한 키울 수 있는 작목들이 제한될 것을 대비해 학계와 농진청, 도시농업협회등의 협업으로 대책마련 및 도시농업에 적합한 품종 연구 및 육성 ▲실내에서 활용 가능한 간이 수경재배시스템 개발 등의 연구 ▲양성된 도시농업전문가에 ‘명예 생태환경감시원’ 자격 부여 등이 기후변화 대응방안으로 제시됐다.


3f7e01f55c4d43bfefbeaa772d2606ac_1505441

                      김광진 농촌진흥청 박사, 한무영 서울대 교수, 최영식 한양대 교수

 

발제를 통해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도시농업의 다양한 모델들도 엿볼 수 있었다.

 

김광진 농촌진흥청 도시농업과 박사는 식물의 미세먼지 저감효과에 초점을 두어, 식물을 활용한 ▲건물의 옥상, 테라스, 아트리움에 식생을 도입해 건물 내 공기정화를 도모하는 ‘애그리 텍처(도시농업+건축)’ ▲오피스에 공간 부피대비 2%의 헬스케어식물 도입하는 ‘스마트 그린오피스’ 구축 ▲식물의 잎과 미생물을 활용한 수직공간용 ‘바이오 월’ 등을 소개했다. 

식물의 잎의 왁스층이나 털에 흡착된 미세먼지는 기공으로 흡수되어 식물에서 발생된 음이온과 만나 제거가 가능하다. 미세먼지는 잎에서 52%, 뿌리에서 48% 제거할 수 있기에 향후 공기를 뿌리 쪽으로 당기는 시스템을 구축하면 정화효과를 3배 올릴 수 있다. 아이비, 보스톤고사리, 스킨답서스와 같은 공기정화식물은 초미세먼지의 75%를 차지하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 제거가 탁월한 효과가 입증되기도 했다. 

 

한무영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는 옥상텃밭빗물관리를 통해 기후를 회복시키는 방안을 소개했다.

 

면적이 1000㎡인 옥상에 떨어지는 빗물은 매년 1300㎜로, 매년 1300㎥의 빗물이 주어진다. 옥상에 텃밭을 조성하는 것만으로 빗물을 저장할 수 있어 이로 인한 홍수방지, 도시열섬현상 극복으로 에너지절약, 그리고 먹거리 생산 및 커뮤니티 활성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한편 우리나라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보행 환경을 개선하고 교통수요를 관리하며 대중교통 인프라 및 서비스를 개선하는 방향으로 온실가스 감축 정책전략을 펴고 있으며, 그린카, 바이오 연료보급 등 혁신적 기술을 통해 보완하고 있다. 

국내 기후변화 대책은 국제적으로 적응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국내적으로는 고령화 가송으로 인한 위험 증가 등 대내외 여건을 반영해 ▲과학적인 기후변화 위험관리 체계 마련 ▲기후변화에 안전한 사회 건설 ▲기후변화를 활용한 산업계 경쟁력 강화 ▲지속가능한 자연자원 관리 ▲국내외 적응정책 이행기반을 주요 정책과제로 삼고 있다. 

최영식 한양대 교수(기후변화대응센터장)는 “앞으로 우리가 관심을 두어야 할 것은 신기후체제와 신재생에너지로 정부와 기업이 혼연일체가 되어서 우리나라 산업계의 경쟁력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3f7e01f55c4d43bfefbeaa772d2606ac_1505441

 

글·사진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jj870904@nate.com http://www.lafent.com/inews/news_view.html?news_id=120120&mcd=A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