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본 제품

마곡지구에 강소기업 1000개 유치…일자리 10만개 창출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동우금속

공지사항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 최고관리자
  • 18-04-19 10:24
  • 104

마곡지구에 강소기업 1000개 유치…일자리 10만개 창출

본문


마곡산업단지 조감도

마곡산업단지 조감도

 

올해는 마곡산업단지의 물리적 기반이 조성되고 기업 입주가 본격화되는 중요한 시점입니다. 그동안 산업단지 기틀 조성을 위해 대기업 유치에 중점을 뒀다면 앞으로는 강소기업 유치‧지원을 강화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데요. 서울시는 18일 ‘마곡 연구개발(R&D) 융복합 혁신거점 구축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강소기업의 입주·지원시설, 마곡발전기금 조성, 문화벨트 구축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려드릴게요.

 

 

도표

 

‘마곡산업단지’ 미매각 부지에 강소기업 입주, 창업, 마케팅 등을 종합지원하는 ‘R&D 융복합 혁신거점’이 조성된다.

1,000여 개 강소기업이 입주‧성장할 수 있는 17개 시설을 건립해 총 10만 개 일자리를 만든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마곡 연구개발(R&D) 융복합 혁신거점 구축 전략’을 발표했다.

‘마곡산업단지’ 전체 부지(72만9,785㎡) 가운데 기존에 분양 완료된 70%(51만4천㎡)가 대기업 위주로 산업단지 기틀이 마련되었다면 남은 부지는 강소기업 혁신거점으로 조성, ‘대기업-강소기업 동반성장 기반’을 구축한다.

 

 

■ 마곡 R&D 융복합 혁신거점 구축 전략
① 인프라 : 11만795㎡ 규모 R&D 강소기업 입주‧지원시설(17개) 조성
② 재정 : 약 580억 원 규모 ‘마곡발전기금’ 조성
③ 문화 및 여가 : 문화‧예술, 전시‧컨벤션, 자연이 어우러진 ‘문화벨트’ 구축
④ 기업 성장 : 입주기업 관리‧지원 ‘전문관리단’ 출범

 

 

R&D 강소기업 인프라 조성

 

우선, 미매각 토지의 절반인 11만 795㎡(전체 15%) 부지에 들어서는 시설은 총 17개로 ▴특허‧법률‧마케팅 등 비즈니스 지원시설인 ‘공공지원센터’ 1개소(3,528㎡) ▴강소기업 전용 입주공간인 ‘R&D 센터’ 15개소(10만㎡) ▴산‧학‧연 기술혁신 거점 ‘M-융합캠퍼스’ 1개소(4,495㎡)다.

공공지원센터는 마곡산단 입주기업에 특허·법률·마케팅 등을 지원하고, 기업·산업간 융·복합을 촉진하는 시설과 협회 등이 입주하는 공간이다.

2020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올해 7월 첫 삽을 뜬다.

특히 ‘R&D 센터’의 경우 공공‧민간이 건물을 짓고 강소기업에게 임대‧분양하는 방식으로 토지이용을 다각화해서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재정기반이 약한 강소기업의 진입장벽을 낮춘다.

 

 

공공지원센터 조감도

공공지원센터 조감도

 

 

마곡발전기금 마련

시는 약 580억 원 규모의 ‘마곡발전기금’을 새롭게 마련해 입주 강소기업들의 연구개발 활동과 기업 간 교류를 지원한다. 

기금 설치근거 마련을 위해 관련 조례를 올해 4월 제280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개정했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우선 기업의 토지매입에 따른 공공기여분(토지매입비의 5% 수준)을 분양가격에 반영(조성원가의 5%)해 이를 통한 수익금(약 30억 원)을 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후 근린생활시설 조성을 위한 지원시설용지 등 토지 분양수익 일부(약 500억 원)도 기금으로 적립하는 식으로 재원을 확대해 나간다. 

 

 

스페이스K 조감도

스페이스K 조감도

 

 

문화벨트 구축

 

또한 전시‧컨벤션, 문화‧예술 등 일반 산업단지에 부족한 문화‧여가시설이 총 64만㎡ 규모로 들어선다.

비 강남권 최대 MICE 복합단지가 생기고, 여의도공원의 2배 규모의 ‘서울식물원’이 현재 조성 중이다.

코오롱이 추진 중인 미술관 ‘스페이스 K 서울’과 안도 다다오가 설계를 맡은 ‘LG아트센터’(가칭)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문관리단 출범

 

26일에는 입주 기업 및 시설을 관리·운영하고, 기업지원을 담당하는 ‘전문관리단’이 출범한다.

마곡산업단지 조성을 맡고 있는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관리 역할을 수행하고,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인 SBA가 기업지원 부분을 맡는다.

아울러 입주기업, 서울시, 중앙정부 등 각 주체가 모여 마곡산업단지의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소통채널인 ‘엠‧밸리 포럼’이 하반기부터 운영된다.

2009년 첫 삽을 뜬 ‘마곡산업단지’는 첨단 연구개발(R&D) 중심 산업·업무 거점으로 계획됐으며, 올해 4월 현재 도로,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 공사가 대부분 완료됐다.

지난 5년 간 전자‧유전공학‧바이오‧정보통신‧에너지 5대 분야의 국내외 우수기업 136개가 입주를 확정지었으며 현재 LG, 롯데 등 41개 기업이 입주를 완료했거나 입주 중에 있다.

 

 

문의 : 서남권사업과 02-2133-1533

 

내 손안의 서울

http://mediahub.seoul.go.kr/archives/1151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