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본 제품

'정원도시, 서울' 발표''' 서울이 365일 녹색으로 물든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동우금속

공지사항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 최고관리자
  • 23-06-21 13:18
  • 110

'정원도시, 서울' 발표''' 서울이 365일 녹색으로 물든다

본문


출처: https://www.lafent.com/inews/news_view.html?news_id=132355

 

8181c8fb60d409c3bfa9b71c9873c96e_1687320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정원도시, 서울'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 서울시 제공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서울 곳곳에서 도심 속 일상 정원을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게 됐다.

 

24오세훈 서울시장이 빽빽한 도심 속 회색 구조물을 지우고 365서울 어디서든 정원을 만날 수 있도록 세계적인 정원 도시로의 전환을 골자로 한 정원도시서울’ 구상을 발표했다.

 

시는 이번 발표는 도시계획 보다 앞서는 녹색 우선 도시공간 재편 원칙을 선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최근 세계 여러 도시는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폭우미세먼지 발생 등 자연재해에 대응과 동시에 도시경쟁력 제고미래사회로의 변화에 대처하고자 환경도시녹색도시지속 가능한 도시로 전환을 선언하고 있다도시 전체의 70%를 녹지로 관리하며 세계의 환경 수도로 꼽히는 독일의 프라이부르크시도시 내 모든 녹지공간을 연결하고 확장하려는 시도로 자연 속의 도시(City in nature)’를 표방한 싱가포르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그간 시 역시이러한 도시 패러다임에 변화에 발맞춰 녹색도시로의 전환하기 위해 보라매공원 재정비노을공원 개장북서울꿈의 숲 조성수성동계곡 복원 등 대규모 이적지유휴 공간에 대형공원을 만들고 주택상업도로 구조물로 인해 회색 건축물로 채워져 있던 서울의 곳곳을 녹색으로 채워왔다.

 

이런 노력의 결실로 서울의 공원율(28.53% / 2022)과 1인당 도시공원면적(17.74/ 2022)은 증가해 왔지만국립공원 등 외곽산림을 제외한 도보 생활권공원’ 면적은 1인당 5.65에 불과해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권 공원은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아직 자연 속 쉴 곳과 볼거리가 부족해 주변에 주말이면 많은 시민이 가족과 함께 꽉 막힌 도로를 뚫고 서울을 벗어나 쉴 곳을 찾아가야 했고교통비와 적지 않은 여가비용 때문에 더 많은 시민이 여가생활을 즐기기 쉽지 않았다.

 

이에 시는 비움’, ‘연결’, ‘생태’, ‘감성이라는 4가지 전략으로 정원도시서울을 추진한다.

 

비움-도심 한가운데를 비워내고, 열린린 정원을 채운다

 

대외환경 변화에 따라 도시의 모양을 바꿔 가는 과정에서 생겨나는 도심 속 공간은 비우고여백과 쉼의 공간으로 채울 예정이다.

 

송현동 부지는 110년 동안 역사의 숨결을 품고 잠들어 있던 땅이 2022년 어렵게 시민곁으로 돌아왔다얼마 전 오 시장은 수많은 개발 요구를 물리치고 이건희미술관 외에 다른 어떤 시설물도 들어올 수 없다는 원칙을 밝힌 것과 같이송현동 문화공원 부지(26,604)는 많은 시민이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특별한 정원으로 조성한다.

 

용산공원의 경우 미군이 떠나 비워진 용산공원의 2,426,748㎡ 넓은 공간은 다양한 나라의 대표 정원을 선보이는 세계정원으로 조성해 용산공원과 함께 도심 정원관광 명소로 조성을 제안한다아울러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린다는 정부의 방향과 궤를 같이해시민들이 직접 가꾸고 참여하는 정원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마곡3지구 문화시설부지의 경우 서울식물원 온실 옆 마곡동 813번지는 유휴부지로 그동안 펜스로 둘러쌓여져 주변과 단절된 곳이었다이곳에 서울식물원의 조경과 연계하여관리가 쉬운 계절별 화초류와 시민 휴식정원으로 조성해 개방할 계획이다.

 

또한 국회대로영동대로경부고속도로 입체화 구간 등 기존 도로를 지화하하고그 상부는 건축물로 채우지 않고 비워공원과 정원으로 조성해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8181c8fb60d409c3bfa9b71c9873c96e_1687321
송현동 부지 / 서울시 제공

 

연결-단절된 녹지 연결하고자투리 정원입체정원 조성

 

시는 부분적으로 흩어져 있는 휴식공간들을 잇고부족한 곳은 더 만들어 집 가까이부터 멀리 외곽 산까지 끊김 없는 녹색여가공간을 마련한다.

 

시에 따르면외곽의 둘레길과 도심 곳곳 낮은 산에 조성된 자락길공원하천길골목을 촘촘히 연결하면 서울시민 누구나 5분안에 꽃과 나무를 만날 수 있다본인의 취향과 사용가능한 시간에 맞춰 독서생활체육단체활동숲 체험트레킹 등 다양한 여가활동이 가능하게 된다시는 286.6를 신규 조성해 2026년까지 2,063.4의 초록길을 완성한다.

 

그리고 산 하부에는 숲정이’(마을 근처의 숲을 가리키는 순우리말)를 넓게 조성해 등산객이 모이고 쉴 수 있게 되고넓게 펼쳐진 계절 꽃 군락지도 조성해 휴식과 볼거리를 제공한다하천 등 단차가 있는 지형에는 층층나루 등 경사형 입체형 연결정원을 조성해 녹지와 산책길을 연결한다이런 기존 초록길 연계·정비 사업 이외의 서울초록길 시범조성사업은 대상지 선정을 거쳐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한다.

 

마음을 굳게 먹고 출발해서 코스를 통과해야 했던 서울둘레길은 기존 8코스에서 21개코스로 확대해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게 한다그리고 둘레길 코스의 불편한 곳은 정비하고스카이워크데크전망대휴식시설 설치해 누구나 더 편하게 즐길 수 있게 한다아울러지역 명소와 전통시장 등 지역 상권과 길을 연결하여 보고먹고즐길거리가 늘어난다지하철과 연결되는 구간을 기존 17개소에서 49개소로 대폭 늘려 둘레길에 도착하거나 집으로 돌아가는 길도 한결 편해진다.

 

국가상징가로는 2021년 6월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서울역까지의 차도를 축소하고보행로를 확장하고 풍성한 가로녹지를 조성했다. 2022년 8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를 완료해더 많은 시민이 도심의 가로공원과 여유를 즐기고 있다앞으로 국가상징가로 조성사업을 통해 광화문에서 노들섬까지(청와대-경복궁-세종대로-서울역-한강대로-노들섬-한강 남측약 10가 쾌적한 나무 밑 그늘을 걸으며꽃과 나무에 둘러싸인 휴게공간에서 쉬고인근 역사·문화공간을 쉽게 방문할 수 있는 서울에서 가장 긴 명품 가로정원으로 변모한다.

 

뙤약볕이 내리쬐고 휴식공간이 부족했던 서울광장에는 울창한 소나무숲과 벤치 등 휴게시설이 조성돼시원한 그늘 아래서 독서와 휴식을 즐길 수 있게 된다아울러 역사·문화의 상징성 및 보행연계성을 강화해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는 서울의 대표 휴식공간으로 조성된다.

 

아울러, ‘그린웨이 사업으로 덕수궁길 한쪽 보도에 잔디길과 조경·휴식시설을 조성해도심 일상에서 더 가까이 녹지를 산책하는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입체정원도 조성한다한정된 공간을 모두가 사용할 수 있도록 지하화와 녹화’ 두 가지 방법으로 공중평면지하에 끊김 없이 일상 어디에서나 초록공간을 만날 수 있게 한다옥상벽면고가 하부지하 실내에도 공간의 특성에 맞게 크고 작은 맞춤형 정원을 만들어 어디에서나 놀이와 휴식이 가능하게 된다특히삭막한 지하역사 공간 등에 실내숲을 조성하는 서울아래숲길 사업은 2026년까지 3개소를 조성하고민간 옥상정원 조성 및 개방사업은 2023년까지 12개소, 2026년까지 48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생태-자연환경 보전하고생태정원 조성

 

시가 앞서 발표한 그레이트한강 프로젝트수변감성 프로젝트가 부족한 시설을 만드는 데 초점이 있다면, ‘정원도시 서울은 한강과 지천산의 자연을 그대로 느끼며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가는 데 방점을 둔다.

 

기존 산림의 자연환경 보전은 물론휴식 문화 자연을 품은 생태공간으로 업그레이드 된다남산의 산림자원과 자연환경을 이용해전국 수종을 한 번에 볼 수 있는 야외 숲박물관이 남산야외식물원 주변에 조성된다그리고 불편해서 이용이 적었던 남산도서관~남측둘레길~야외식물원에 데크길을 보완하고조망장소를 조성해 접근성도 높이고생태경관보호지역은 추가로 확대하고기존 소나무숲 보전을 강화한다.

 

시는 그동안 많은 예산을 투입해 보상이 완료된 공원부지에 훼손지 식생을 복원하고계절별 꽃 식재로 정원을 조성하고주민을 위한 여가시설을 조성하고 있다. 2022년까지 28개소를 조성했고, 2026년까지 65개소를 더 조성해총 93개소의 생활밀착형 공원·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한강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도시에서 보기 힘든 천연기념물 수달이 서식하고 흰꼬리수리와 검은머리촉새 등이 관찰되며희귀식물 좀어리연꽃 등 300여종 식물이 자라고 있다강서습지생태공원을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추가로 지정한다한강의 자연형 호안 82의 복원을 마무리하여 동식물이 살기 좋은 환경으로 바꾸고한강공원에 꽃길꽃밭을 조성해 자연을 느끼며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가까운 도심 하천은 수변감성 공간으로 꾸밈과 동시에 자연환경을 즐기며 쉴 수 있는 여가공간으로 조성한다올해 안양천중랑천 등 17개소의 하천구역(제방둔치)에 수목과 초화류를 식재하고 있으며물의 정원 시범사업으로 불광천묵동천 등 4개소를 도심 생태·여가명소로 조성한다.  

8181c8fb60d409c3bfa9b71c9873c96e_1687321
순천만 서울정원 / 서울시 제공

 

글 _ 주선영 기자 ·  라펜트rotei@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