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본 제품

용산전자상가, 신산업 혁진거점으로 탈바꿈.. 녹지생태공간 50% 확보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동우금속

공지사항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 최고관리자
  • 23-06-21 13:28
  • 122

용산전자상가, 신산업 혁진거점으로 탈바꿈.. 녹지생태공간 50% 확보

본문


출처: https://www.lafent.com/inews/news_view.html?news_id=132450

 

8181c8fb60d409c3bfa9b71c9873c96e_1687321

‘용산국제업무지구-용산전자상가 일대 연계전략’ 사업 조감도 / 서울시 제공

 

 

서울 용산 전자상가 일대가 용산정비창에 조성되는 국제업무지구와 연계해 서울의 신산업 중심지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15일 용산국제업무지구-용산전자상가 일대 연계전략 마련에 대한 용역 결과 발표를 통해, 용산 전자상가 일대를 소프트웨어디지털 콘텐츠 등 인공지능(AI)·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신산업 혁신지역으로 육성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일자리주거녹지공간이 어우러지는 융복합 도시공간으로 조성하는 한편인접한 용산 국제업무지구와도 기능적공간적으로 연계해 역할을 분담한다는 계획이다.

 

용산전자상가는 1985년 용산 양곡도매시장 이전에 따라당시 전기·전자 업종을 육성하겠단 정부 정책의 일환으로 조성됐다이후 1990년대 컴퓨터(PC) 보급 확산으로 호황기를 맞았으나, 2000년대 들어 모바일 기기와 온라인 쇼핑 유행 등 산업 트렌드가 변화하고 시설 노후화로 상권 활력이 크게 떨어졌다.

 

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21년 용산정비창 부지와 용산전자상가를 연계해 개발하는 방안 마련에 대한 용역을 발주했다이후 지난해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 발표를 통해 용산전자상가와 국제업무지구와의 연계 발전을 모색하는 한편시가 추진하는 각종 계획의 지침이 되는 최상위 공간계획인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을 올해 초 확정하면서 용산 전자상가 일대에 대한 새로운 비전과 구체적 실행계획을 이행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

 

지난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발표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에는 용산정비창 일대 약 50를 대규모 중앙공원과 철도부지 선형공원 등이 조성돼 녹지율 50% 이상을 확보한 녹지생태도시로 재탄생 시키는 청사진이 담겨있다.

 

시는 용산전자상가 일대에 대한 미래비전을 인공지능(AI)·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디지털+메타버스 신산업 혁신지용산 메타밸리(Meta-Valley)’로 설정했다세부 핵심전략으로 신산업 혁신·창업 공간 구축 열린 녹지네트워크 조성 도심형 복합주거 공급 용적률 인센티브 제공 등의을 마련했다.

 

먼저시는 용산전자상가 일대를 인공지능(AI)·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신산업 혁신·창업 공간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신산업용도를 연면적의 30% 이상 의무 도입하고대신 이에 상응하는 도시계획시설 폐지에 따른 공공기여 중 30%를 완화할 계획이다. 

 

8181c8fb60d409c3bfa9b71c9873c96e_1687321
녹지생태공간 조성입체적 보행 네트워크 조성 / 서울시 제공

 

다음으로녹지공간 조성 및 저층부 연계를 통해 열린 녹지네트워크를 조성한다시는 그간 저이용 됐던 유수지 상부를 공원화해 공공녹지 공간을 확보하고공개공지 및 건축물 저층부 입체 녹지 조성 유도를 위한 용적률 인센티브를 제공해 용산전자상가 일대를 국제업무지구와 용산역과 연결된 녹지율 50% 이상의 녹지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전자상가 일대의 건축물 간에는 입체적 보행통로로 연결하고국제업무지구와 전자상가나진상가와 용산역 간에는 보행데크 및 보행통로로 연결해 이 지역 일대의 상호 간 연계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직주혼합 실현을 위해 도심형 복합주거를 공급할 계획이다시는 전자상가 일대를 직주혼합을 실현하는 미래형 도심주거지역으로 조성하기 위해 주거용 건축을 허용(용적률의 50% 이하)하되주거시설 중 일정부분은 중소형 평형 위주로 구성하고일정부분은 창업지원주택 등으로 특별공급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전자상가 일대를 창의적인 친환경 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용적률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이에 따라 서울시 창의혁신디자인 가이드라인과 제로에너지빌딩(ZEB) 등 에너지 관련 친환경 기준을 준수할 경우 1,000% 이상의 건축도 가능해진다이와 함께 청파로를 중심으로 건축물의 높이를 120m/100m로 관리하되 디자인 특화개방형 녹지 확보 등을 확보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통해 기준높이를 유연하게 완화할 방침이다.

 

시는 이번 연계전략을 통해 전자상가 일대에 대한 미래 비전·전략과 함께 구체적인 개발구상을 제시함에 따라지역 정비사업 또한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시는 신속한 사업실현을 지원하기 위해 연계전략에 부합하는 주민 제안이 있을 경우바로 지구단위계획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이번 용산국제업무지구-용산전자상가 일대 연계전략은 서울시 도시계획포털(urban.seoul.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과거 전기·전자 중심의 용산전자상가 쇠퇴 등으로 주변지역이 침체됐으나 대통령실 이전용산정비창 개발계획용산공원 개방 등의 여건 변화로 성장 잠재력이 충분한 지역이라며, “인공지능(AI)·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신산업의 거점지역으로 용산전자상가 일대가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제고하는 미래 혁신지역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글 _ 주선영 기자  · 라펜트rotei@naver.com